Language
한국어

내가 이거 확인 하려고 몇 번을 시도했나?


시간이 뭘 하기엔 애매하군.

조회 수 :
201
등록일 :
2014.05.28
19:19:20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12043/7aa/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12043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종합소득세 신고 기간이다.


작년에는 일용직으로 근무한 내역이 있어 신고하고 환급 받은 사례가 있는데, 이번에는 거주자의 사업소 원천징수만 있어 필요가 없는 듯 하다.


이미 3.3%(원천세, 교육세)에 대한 세금을 납부했기 때문에 그 외에 발생한 것은 없는 듯 하다. 전화해서 물어보려고 세무서에 연락했는데, 이리저리 돌리다가 끊어져버렸다. 공무원 쉐키들.


전산상으로 신고할게 없다는 것으로 알고 하지 않겠다. 내년에도 지급 받은 금액이 있어 확인은 해봐야겠다.

조회 수 :
440
등록일 :
2014.05.14
12:33:14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7663/7f0/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7663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지자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전국을 순회하고 있다.


대전, 충청도는 방문지에 포함되어 있지 않으나, 남부지방으로 내려갈 때 지나가게 된다.


오늘은 운이 좋게 무정차 열차를 타고 서울로 올 수 있었다.


다음주는 대구로 가게 될 텐데 KTX가 불편하다.


단 시간에 긴 거리를 오가다 보니 아무래도 피로감을 많이 느끼게 된다.


그래도 진도까지 내려가는 사람들을 생각하며 참자.

조회 수 :
215
등록일 :
2014.05.01
20:04:23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6558/82d/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6558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입에서 입김이 나온다. 보이지 않는 입김. 밤은 춥다. 냉기가 돌아 보일러의 온도를 높여 난방으로 전환했다. 그리고 다시 외출. 나는 외출 중.


3등 항해사

컨설팅은 조타수까지는 할 수 있지만, 선장이 되지는 못한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선장의 일을 시키기에 사고로 이어진다. 천한함사건 세월호 사건은 직무유기와 안전불감증의 안일함에서 일어났다. "같은 배를 탔다"라는 말이 계속 회자되고, "xx호"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혼자 탈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죽으면 같이 죽고 살면 같이 사는 것이다. 선장은 배를 버리지 않는다. 다만 탈출할 뿐? 배가 원하지 않는 방향으로 간다면 협의나 건의를 통해 방향을 바꿔야한다. 그러지 못할 것 같으면 빨리 떠나야지. 선장도 아닌데 키를 맞긴다면 거절해야 한다. 키를 어쩔 수 없이 잡아야 한다면, 선장이 해야할 일들을 모두 챙기고 난 다음 책임을 질 수 밖에. 키를 잡는 다는 건 책임을 져야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충분한 경험을 거친 뒤 오거나 그릇이 충분한 사람한테 넘겨지면 사고는 미미하다. 그러나 충분한 경험과 준비, 그릇이 되지 않는다면 침몰할 수 밖에. 아직 나에게 키가 오지 않은게 다행이다. 난 준비도 안 됬고, 그릇도 되지 않는다. 게다가 목숨을 바쳐 승객을 구할 승무원도 되지 않는다. 직장의 신에 나오는 고정도 일뿐.

조회 수 :
234
등록일 :
2014.04.19
21:11:26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6404/00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640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일전에 단체의 장을 한 적이 있다. 다른 사람들이 참여를 하지 않아 거의 모든 일과 결정을 혼자 한 적이 있다. 결국은 망했다. 그런 경험이 있다보니 다른 단체에 속해 있으면서 유사한 사례를 보게 된다. 그렇다면 그 장은 왜 도움을 요청하지 않는가! 내가 싫어서 그런건지 부담을 주기 싫어서 그런건지 판단이 안 선다. 나름의 방식으로 다가가서 도움을 준적도 있고, 부담을 줬다고 생각하지 않는데, 이젠 개인적으로 지치고 내가 도와줄까라는 말을 하는 것도 자존심이라던가 모양새가 맞지 않는다. "이거 해줘", "그 때 나와" 정도면 기꺼이 가서 함께해 줄텐데 전혀 그런게 없으니, 내가 굳이 갈 필요가 없는 것이다. 청첩장도 주지 않았는데, 결혼식에 가서 축의금을 내면서까지 축하해 줄 필요가 없지 않는가!

아무런 말을 하지 않아도 와서 도와주는 천사는 없다. 도움을 요청해야 누군가 나서줄 수 있는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자를 돕는다?" "지성이면 감천이다?" 아니다. "두드려라 열릴 것이다!"가 맞다. 혼자서 끙끙 앓는다고 매번 도와주지 않는다. 필요하다면 항상 구하고 요청해야 한다. 나도 계속해서 요청해야 한다. openssl의 heartbeat처럼. 설령 그렇게 해서 다른 중요한 것들을 잃는다 하더라도 아예, heartbeat가 멈춰버리는 것보단 낫지 않겠는가!

조회 수 :
184
등록일 :
2014.04.19
20:02:06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6401/ad2/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640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요즘은 선발로 나가고 있다.

그런데, 선발에서 물러날 때, 강판도 아니고, 다음 선발을 위해 교체가 되어 문제다. 출루한 주자들을 마무리해 준 것도 아니고, 1, 3루나 2루에 주자가 있는 상태에서 나간다는 게 문제다. 구원이 아무리 잘 던져도 한 점 이상은 내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뭐 사실 컨설팅이 이전 업체에 의해 이미 점수가 많이 나진체 나가는 경우가 많긴 하다. 그래서 이전 업체가 있다면 구원을 피할 수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런 것을 감안하고, 이전 현황을 파악해 어느 정도 주자들이 출루했는지 확인해야 한다. 그래야 갑작스런 업무량이나 담당자와 어느 정도까지 협의 해야하는지 정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거의 선발이라 부담이 없지만, 구원을 경험해서 마무리를 잘 할 수 있는 연습이 덜 된 만큼 연습이 필요하다.


나는 선발이다.

조회 수 :
216
등록일 :
2014.04.14
21:53:42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6245/9e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624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누군가로 부터 배려가 과도하다는 말을 들었다. 개인적으로 그런 배려 섞인 말을 하고, 행동을 하는데, 처음에는 좋은 인상으로 다가갈 수 있지만, 나중에는 과도함으로 남게될 수 있다고 느낀다.


 얼마 전에도 그런 말과 행동을 했음을 인정하고, 어떻게 바꿀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봤다. 과도한 배려심이 오히려 자신을 너무 낮추는 결과를 초래해 인정받지 못 하는 상황이 이어진다면 나만 손해인 것이다. 현실에 충실하며 주장해야할 상황이라면 배려보다는 리딩이 오히려 좋은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최근 새롭게 알게된 이가 자학하며 자신을 너무 낮추는 모습을 보았을 때, 자신감이 없어 보여 좋지 않은 인상으로 이어짐에 나 자신을 깨달을 수 있었다. 과하지 않게, 현실에 맞게 그 모습을 제대로 드러내도록 노력해야겠다.


 항상 살아오면서 이중적인 생활을 하고 있어, 도움이 되기도 하지만 역효과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음을 느끼게 된다. 있는 그대로를 보여주지 못하고 가식적이 되어가는 자신을 합리화하고 있어, 항상 그렇게 생각한다. 남들이 날 가식적으로 생각할까? 그렇지도 모른다. 이 글에 여실이 드러나는구나.

조회 수 :
203
등록일 :
2014.04.13
21:05:58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6224/b0c/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622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3년 전에 인도네시아에 갔었다.


ATM에 rp 50,000 이라고 적혀 있어서, 국내에 10,000에 해당하는 화폐가 저 단위라고 생각했다.


1년 정도 전에 국내에도 5만원 권이 나오면서 "5만원권 사용가능"이 적혀있다.


타국 사람들이 본다면 나와 같은 생각을 했을 것이다.


저장된 사진을 찾아보았는데, 직접 찍은 사진이 없어서, 구글링을 해봤다.


rp 100,000 도 있었다.


국내도 물가가 더 올라 10만원권 지폐가 필요해지면 ATM에 그렇게 표시되겠지..


5만원 권이 가진자들의 금고 안으로 들어가기만 하고 있어, 기분이 좋지 않다.


결국 10만원 권이 나오더라도 시중에서보다는 개인 금고에서 더 많이 나오겠지.


벌써 3년이 지났구나. 올해는 어느 나라로 가볼까?

조회 수 :
268
등록일 :
2014.03.23
16:33:14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5198/eb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5198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집에서 밥을 해서 먹었다.


항상 배가 고프고 먹어도 먹어도 채워지지 않는다.


밥그릇의 바닥을 긁는다. 바닥을 긁는 소리를 들으니, 옛날에 읽었던 글이 떠올랐다. 배고픈 아이의 밥그릇 긁는 소리는 참으로 애련하고 애처롭다. 나도 지금 바닥을 긁고 있으니 과연 이렇게 살아야 하는 것인가하는 생각에 잠겼다.


바닥 긁는 소리. 싫다.

조회 수 :
237
등록일 :
2014.03.17
20:37:27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5051/84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505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병든 가족과 같이 사는 사람들이 비관해 자살한다는 기사는 드물지 않게 등장한다. 그래서 별 느낌없이 넘기곤 했는데, 어제 본 기사는 공감을 줬다. 기사 자체에 내용이 다른 것은 없었으나, 개인적으로 겪고 있는 상황이 매우 어렵기 때문에 그들을 조금이라도 이해할 수 있게된 것이다.

어머님이 매우 아프시다. 그래도 예전보다는 많이 의지를 되찾으셔서 나으려고 하시지만, 아버지가 계속 성질을 돋우니 나까지 혈압이 오르게 된다. 다치는 날도 아침에 싸우고, 그 일에 화가나서 밖에 나가다가 사고를 당하신 거라 하니 더 미칠지경이다. 모든 악의 근원은 아버지인가? 일반적이지 않은 행동과 사고, 말 때문에 가족 모두가 괴롭다. 이제 와서 아무리 바꾸려고 해봐도 어머니와 형이 거의 포기한 상태이다. 나도 뭐 별 수 없다.

신문기사에서 병고와 가난으로 세상을 떠난 이들의 기사를 다시 한 번 떠올리니 한 없이 슬퍼지려 한다. 아, 아프다!


 

조회 수 :
232
등록일 :
2014.03.04
15:51:09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4691/87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4691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