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guage
한국어

언제부터 인가 주객이 전도되는 사례들이 끊이 없이 발생했다.


질소를 사면 과자를 준다던가. 리워드를 위해 돈을 지불하는 행위.


사은품 때문에 카드를 만들고, 계좌를 개설하며 상품에 가입한다.


어리석다.


공항에서 가방을 준다고 해서 발렌타인과 글렌피딕 각 1병씩을 샀다. 금방 싫증나거나 망가졌다.

리워드 때문은 아니었지만, 삼성전자 사업장에서 일하던 직원의 투병기를 영화로 제작한 '또하나의 약속' 펀딩에 참여해 동영상 DVD를 받기도 했다. 소방관들의 복지 증진을 위한 펀딩을 통해 티셔츠를 받는 펀딩에도 참여해 봤다.


우산은 사는 것은 아깝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책을 사면 우산을 선택할 수 있는 이벤트가 있어 우산을 선택했다. 5만원짜리 우산. 우산을 사면 책을 준다. 이것은 나의 사고 방식이다.


따릉이는 서울 공공 자전거 서비스로 1일 이용권이 천원이고, 24시간 기준이라, 1시간 내에 반납만 잘하면, 계속 빌려서 탈 수 있다. 왜 1시간 반납 기준을 만들었는지는 알 수 없다. "따릉이의 도입 취지가 주말에 장거리 라이딩을 가는 몇몇 소수 이용객을 위한 것이 아니라, 다수의 이용객의 단거리 이동수단 활성화"


추석 연휴에 자전거를 타려고 했으나, 앞 바퀴의 바람이 몇 초만에 빠져버려 자전거를 버려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위험하기도 하고 오래탔기 때문에 많이 노후했다. ktx에 실어 배로 신안군 섬과 마산, 진해까지 들어갔던 엄청난 이력이 있는 자전거이지만, 이제 더 이상의 수리는 무리라고 생각한다.


1년 365일을 이용하고자 하면, 3만원이다. 1년은 52주 정도니까, 주말에만 타도 금액적인 이익이다. 그런데 이렇게 생각하면 여러 고민에 휩싸인다. 정기권 결제에 대한 셈이 시작된다. 인식을 전환하면 마음이 편해진다. 따릉이 같은 좋은 교통수단을 유지하기 위해 3만원을 기부하면 따릉이를 이용할 수 있게 해준다고 생각을 바꾸면 지불에 대한 셈이 사라진다.


서울시에 3만원을 기부하고 리워드로 따릉이 1년 이용권을 받는다. 신용카드 결제도 되니 소득공제도 된다. 서울시에 충분히 기여하고 있지만, 조금더 가시적이고, 직접적인 활동으로 따릉이 교통체계에 3만원 기부. 깔끔하다.



조회 수 :
5
등록일 :
2017.10.06
16:02:41
엮인글 :
http://lispro06.woweb.net/blog/56344/4b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lispro06.woweb.net/56344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